728x90
지금 뭘 하고 있는건지 모르겠다.

편하게 생각하고 길게 가자 라고 혼자 다짐해도, 밀려드는 좌절감과 자괴감을 지울 수가 없다.

난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지, 앞으로 무엇을 해야 하는지 심한 안개속을 걷고 있는 기분이다.

보이지 않는 길을 너무 억지로 가려고 발버둥친 것 때문에 길을 잘못들어버린게 아닐까?
내가 갈 곳은 이 곳이 아닌데, 나 스스로 계속 이 곳이 내가 갈 곳이다 라고 생각하고 있는건 아닐까?

내가 갈 곳이다 라는 자만심이 점점 날 죄어온다.

약속한게 있는데.. 아직 보여주지 못한게 많은데.. 뜻하지 않게 거짓말이 되어버린 내 속의 다짐들이 점점 주위사람들로부터 믿음을 잃어가고 있다.

한없이 좋은 날씨만큼 한없이 우울해지는 나를 보면서 당장 다가오는 내일은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모르겠다.

'Perso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법원출두명령!!  (0) 2007.05.23
본의가 아닌 낚시..  (1) 2007.05.17
거침없이 하이킥 나와 닮은꼴 캐릭터 찾기  (6) 2007.03.29
파이널 판타지(FF) 좋아하십니까?  (2) 2007.03.20
"결혼합니다."  (4) 2007.03.17
Posted by onionmen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24.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
Today
Tot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