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일어나니 혀가 너무 아팠다. 잘 때, 입을 꽉 다물면서 혀에 너무 많은 힘을 주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순간 내 혀가 느껴졌고, 이 혀가 내 입안을 꽉 채우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했다. 그 때 혀가 내 입에 비해서 너무 큰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었고, 갑자기 문득 내 혀가 낯설어졌다.


잠시동안 내 혀가 날 질식시키지 않을까 불안했다. 불안함은 오래가지 않았지만, 의식한다는건 이렇듯 낯설게 만든다. 그리고 가끔 불안하게 만든다. 


의식하게 되면, 그 순간 낯설어진다. 그랬던거 같다. 자연스럽게 구성원이 되어 있었는데, 내가 나를 의식하는 순간 내가, 주변이, 주변 사람들이 낯설게 느껴졌다. 낯선 감정은 금방 사그라들었지만, 생각은 몇 개월간 내 주변을 떠나지 않고 괴롭힌다.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4.19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91
Today36
Total1,624,7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