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P'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26 내 맥북 이야기 (2)
  2. 2009.04.17 스크럼의 적용과 실패. (5)

2009.10.26 10:30 Review/IT

내 맥북 이야기


맥 Macintosh

8개월 전 맥북을 구입하였다.
맥북을 구입하기 약 4개월 전. 그러니까 지금으로 부터 약 1년 전 즈음에 이미 새 데스크탑 PC를 구입하였지만, 통알루미늄 바디를 채택한 신형 맥북이 출시되었고, 이것을 구입하지 않는 것은. 적어도 내게는 매우 힘든 일이었다.

아름다운 자태


사실 랩탑은 나에게 큰 필요성이 없는 물건이었다. 실제로 이 노트북이 집밖으로 나가본 적도 손가락에 꼽힐 정도이고, 그나마도 프레젠테이션이 있어서 어쩔 수 없이 가져갔으니 말이다.

그럼에도 내가 요놈을 구입한 이유중 하나는 무리없이 OSX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OSX를 쓰고 싶었다. 하지만 데스크탑 구입 4개월만에 iMac을 다시 살 수도 없는 노릇이고, 이참에 나도 노트북 유저 대열에 들어가보자 라는 생각에 큰맘 먹고 구입한 제품이다.

첫 만남은 정말 말그대로 환상적 이었다. 통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외관과 미려한 디자인을 보면서 '이 디자인을 능가할만한 디자인이 5년안에 나올 수 있을까?' 라는 굉장히 주관적인 생각이 먼저 들었고, 난생 처음 만져보는 새로운 운영체제에게 느껴지는 매력 또한 정말 좋았다.

십 수년 간을 까만화면, 파란화면, 초원(?) 만을 보다가 저기 저 먼 우주의 오로라를 보고 있자니 앞으로 청구될 카드 값 따위는 문제도 아니었다.

까만화면, 초원, 오로라



프로세서 Processor

실로 오랜만에 인텔 프로세서가 탑재된 컴퓨터를 쓴다. 오버한 투알라틴 1.4Ghz. 이 프로세서 이후로 인텔 칩셋을 사용해본 적이 없다. 386sx 부터 투알라틴 까지 쭉 인텔만 써오다가 AMD에서 바톤이 출시되면서 정말 바톤 터치 해버렸다.

이번에 새로 구입한 테스크탑 또한 AMD 이다. 보드에 내장된 그냥 쓸만한 그래픽카드와 광출력이 지원되는 사운드카드 덕분에 별도의 추가비용이 들지 않았고, 프로세서 자체도 비슷한 클럭의 인텔 프로세서 보다 저렴했기 때문에 나같은 서민에게는 어쩌면 당연한 선택이었다.

이상하게도 내게 펜티엄3와 펜티엄4의 이미지는 너무나 다르다. 펜티엄3가 날렵하고 재빠른 이미지 라면, 펜티엄4는 육중하고 둔한 이미지이다. 아마도 이런 점이 날 인텔로부터 등돌리게 만들지 않았을까. 

Paul Otellini Opens Intel Developer Forum

요즘엔 CPU들의 라인업이 너무 많아져서 뭐가 뭔지 알기가 힘들다. 그리고 단지 클럭수 만으로 선택하기도 모호하다. 클럭만 보고 선택 했다가는 생각보다 느린 속도로 실망을 하기 쉽고, 자칫 잘못하다가는 보드와 핀수가 맞지않는 어처구니 없는 경우까지 발생할 수 있다. 하지만 맥북을 구매할 때는 이런 고민이 전혀 필요하지 않았다.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 모르겠지만, 선택의 여지가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인텔 칩셋이 탑재된 컴퓨터를 쓰고 있지만, 피부로 느끼는 것이 없어서 인지, 아니면 모든것이 새로워서 그런 것인지, 그다지 감회는 새롭지 않다. 오히려 노트북으로 웹서핑을 하다가 인텔맥 이라는 단어를 보면 아~ 이 노트북에 인텔프로세서가 쓰였구나. 라고 의식해야 알 수 있을 정도이다.


다시 맥 Macintosh

나에게 다시한번 맥북을 구입할 기회가 있다면 필히 프로 버전을 구매할 것이고, 가능하면 데스크탑인 Mac Pro를 구입할 것이다. 하드를 RPM이 조금 더 높은 것으로 교체하고, 메모리를 증설하면 지금보다는 좀 더 쾌적한 환경의 컴퓨팅 환경이 마련되겠지만, 아무래도 귀찮은 작업임에 틀림없고, 게다가 파이어와이어 같은 입력단자는 추가할 수 조차 없기 때문이다.

처음 몇 개월은 오로라의 감동을 느끼면서 웹서핑을 주로 하고, 간간이 코딩을 좀 했다. 그리고 프레젠테이션 할 일이 있을 때에는 iWork의 키노트를 사용했다. 그러다가 iLife'09 를 접하게 되면서 멀티미디어 작업의 새로운 세계를 접하게 되었다. 

iLife는 애플의 소프트웨어로, OSX 에서만 구동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 안에는 대표적으로 사진관리 및 동영상을 편집할 수 있는 iPhoto, iMovie 라는 프로그램이 있고, 그 외에 GarageBand 라든지, iWeb, iDvd 와 같은 멀티미디어 응용프로그램이 있다. 



햇수로 19년 동안 컴퓨터를 사용해 오면서 동영상 편집은 해본적이 없었지만, iMovie를 사용해서 난생처음으로 내 힘으로 동영상을 만들어 보았다. 사진 몇 장과 동영상 몇 개를 던져주고 간단한 효과를 넣어주니 한편의 멋진 동영상이 완성 되었다. 매우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학습의 필요도 거의 없었다. 

사진을 관리해주는 iLife도 마찬가지였다. 휴리스틱을 사용했는지, 사진의 얼굴을 자동으로 잡아주어, 인물별로 사진을 분류해준다. 물론 완벽하지는 않지만, 몇 번의 학습과정을 거친 뒤에는 꽤 정확하게 사진들을 분류해주었다. 여자친구와 여행다녀온 사진들을 분류하고, 서로의 사진을 분류해주는 과정을 보면서 신기해하고 즐거워 하는 모습이 아직도 생각난다.
 
물론, iMovie로 세밀하고 화려한 동영상을 제작하거나, iPhoto로 정확한 인물을 찾아낸다는 것은 힘든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iPhoto를 가지고 놀면서 인식하지 못한 인물을 하나하나 지정해주는 작업의 재미는 처음뿐이었다. iMovie 또한 텍스트의 폰트를 바꾸거나, 영상의 세밀한 조정은 힘이 들었다. 그리고 아무래도 영상편집용으로는 노트북의 성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영상이 좀 많아지면 너무 힘들어한다. 그러다가 프로그램이 죽는 경우도 수차례 겪었다.

또 iPhone 프로그래밍을 위해 코딩을 할 때에도 느린 속도는 둘째치고, 13인치의 작은 화면은 정말 개발하기 싫게 만들어 주었다. 다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iMac 이나 Mac Pro와 같은 데스크탑으로 가버리는건가 보다.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쇼핑


지금 현재도 맥북을 사용하면서, 잠들기 직전까지도 컴퓨터를 할 수 있고, Windows 와는 또 다른 경험으로 하루하루가 마냥 행복하다. 하지만 코어 i5가 탑재된 컴퓨터에 OSX를 설치할 수 없고, iMovie를 활용해 동영상 편집을 할 수 없는 나는 그냥 단지 조금 덜 행복할 뿐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wr.tistory.com BlogIcon White Rain 2009.10.16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 맥을 쓰면서 하루하루가 무척 즐거웠답니다. 새로운 세계를 접한 듯한 그런 설레임과 뭔가를 배우고 알게 된다는 충족감..뭐 그런 감성을 주더군요.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9.10.16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얀비님 반갑습니다.

      목욕탕 꼴불견 Best를 재미있게 보았는데, 이렇게 댓글로 만나뵈니 새롭네요.^^

      맥킨토시가 매력적인 이유중 하나는 새로움이라고 생각해요. MS가 독점하지 못했다면 느끼지 못했을 감정중 하나 아닐까요. (링크는 어딜 그렇게 뛰어가나요. ㅎㅎ)

위기극복상황 보다는 팀내 스크럼 도입에 대한 내용을 써볼까 합니다.

 그렇다할 개발 방법론을 갖고 있었던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굳이 도입의 필요성을 느낀것도 아니었지만, 미래를 위해서는 유명한 방법론이든, 우리만의 독자적인 방법론이든, 아니 방법론을 떠나서 조금은 정형화 된 틀을 만들어 문화를 형성하는것이 어떻겠냐는 의견이 들어왔다.

'개발자들 모두 각자의 개성이 강하다., 개성이 강한만큼 틀을 만드는 것 보다는 자유롭게 풀어주는 것이 좋다.' 라는 것에는 모두 동의하지만, 울타리가 없으니 도가 지나친 경우도 있었다.

개발자들이 모두 모여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를 했는데, XP와 같이 급진적인 방법론을 갑자기 채용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린, XP, 스크럼등 애자일방법론에 대한 이야기가 주류를 이루었는데, 역시 그래도 큰 어려움 없이 적용할 수 있는 스크럼이 어떨까 하는데 결국 입을 모았다.


스크럼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켄 슈와버 (인사이트, 2008년)
상세보기

10명 남짓한 개발자들을 3팀으로 쪼개서 각각 스크럼을 도입하여 업무 외 미니 프로젝트를 진행해보기로 하고, 우선 스크럼 책 10권을 구매했다. 그리고 스크럼마스터를 별도로 정하지 않고 스프린트와 백로그만을 도입하여 진행하기로 하였다.

우리팀은 스프린트기간을 이주일로 잡고, 매일 회의를 진행하였다. 하지만 매일 회의를 진행해 나간다는게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다. 하루나 이틀 빼먹는 것은 기본이었고, 서로 각자의 업무를 처리하느라 미니프로젝트에 신경을 쏟는다는 것이 쉽지가 않았다. 또한 강제적 제약이 없었기 때문에 누구도 크게 부담을 갖지 않았다. 아무래도 실패의 시작은 여기였던 것 같다.

스크럼회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고, 스크럼마스터가 따로 없다보니 백로그 또한 제대로 작성되지 못했다. 

안되겠다 싶어서 강제로 스크럼 마스터를 정했지만, 문제는 공유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점 이었다. 우선 회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것이 가장 컸고, 스크럼마스터가 일일이 업무상황을 체크하는 것도 무리가 있었다.

각각의 업무 내용을 매일 엑셀파일로 정리하고, 이를 공용저장소에 업로드 하자 고 결정 하였지만 문제는 파일접근문제였다. 문서에 SVN을 적용하자는 이야기까지 나왔었으니 사태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그래서 나온 대안이 구글닥스였다. 실시간으로 누구나 편집할 수 있기 때문에 탁월한 선택이었지만, 팀원들이 매번 접속하여 백로그를 작성하고, 완료되고 완료되어가는 작업을 수정하는 것이 귀찮은 일이었다. 스크럼을 위한 스크럼을 또 진행해야 할 판이었다. 백로그에 작성된 일정에 완료체크를 하고, 완료까지 남은 시간을 수정하면서 드는 생각은 "이걸 왜 해야 하나" 였다. 여기에 강제성도 없었기 때문에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고, 일주일에 한번 있는 개발자들간의 회의에서는 크게 할말도 없게 되었다. 

업무파악을 잘 하고, 매일짧은 회의를 통해서 문제점을 제거해 가자 라는 기본적인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았다. 다른팀들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때문에 스크럼 도입에 대한 부정적 결정이 암묵적으로 도입되었고, 스크럼 도입은 실패로 끝나고 말았다.
강제성이 없다는 점. 업무에 적용하기 힘들었다는 점. 귀찮다는 점. 이런것들이 가장 큰 실패의 원인이 아닐까 싶다. 도입하고자 하는 사람의 강력한 의지와 팀원들의 협조가 없다면 역시 새로운 방법론에 대한 도입은 그룹웨어 도입만큼 힘들지 않을까 싶다.

큰 어려움이 없을 것 같아 시작한 스크럼은 작은 어려움들이 모여 실패하게 되었습니다.
방법론 도입에 성공하신적이 있으신가요? 



Talk about Software with hani 라는 블로그가 있습니다. Hani님이 운영하시는 블로그인데 아래 책의 저자이십니다.


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
카테고리 자기계발
지은이 신승환 (위키북스, 2008년)
상세보기


제목을 보고 아직은 저와 어울릴것 같지 않아 읽어보지 않았지만, 언젠가 한번 읽어볼 생각입니다.
첫번째 책을 아직 읽어보지도 않았는데, Hani님의 두번째 책이 출간되었습니다.



"겸손한 개발자가 만든 거만한 소프트웨어" 라는 도서입니다. 회사소장도서로 잽싸게 구매신청 하였습니다. 제목부터 흥미있습니다.  여기 가보시면 자세한 추천사도 볼 수 있습니다. 슬슬 입질이 오시나요?

이 책의 출판사인 인사이트에서 관련도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책을 구매하지 않아도 참여할 수 있는 이벤트 인데요.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 참조하시는게 좋겠습니다.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애드센스 코리아의 트위터  (0) 2009.07.31
레뷰 마스코트, 레뷰걸 등장.  (0) 2009.07.01
스크럼의 적용과 실패.  (5) 2009.04.17
레뷰 블로그 인증글 입니다.  (0) 2009.01.02
WoC 2008 이 열립니다.  (2) 2008.11.20
trojan vundo 를 치료하자.  (6) 2008.10.05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uru 2009.04.20 1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이벤트에 참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성공도 중요하지만 실패의 경험은 더 중요하다 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전혀 손색 없는 좋은 글이었습니다. 개발자 여러분들이 공유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군요.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9.04.20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비록 스크럼을 도입하지는 못했지만, 그 덕분에 팀원들 모두 좋은 경험을 한 것 같습니다.

      스크럼은 아니지만 그래도 덕분에 문제 해결방식은 예전보다 좋아졌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성공했다고 볼 수도 있겠네요 ㅎㅎ ^^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stallon72 BlogIcon 스탈롱 2009.04.25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진도의 가시성이 떨어지고 혼란스럽던 과제 중간에 스크럼을 도입하여 과제가 슬슬 정상화되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역시나 스크럼의 도입에 있어서 성공의 열쇠는 "공감대"인 것 같습니다. 추가적으로는 진행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의 도움도 중요하구요.

    저는 개발 10년차인데, 최근 경험한 스크럼이 개발 방법(론)중에서 가장 현실적이고 효과적이라는데 백만표 던지고 싶습니다. 마침 오늘 블로그에 지금까지의 경과를 러프하게 정리해 두었는데 참고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http://blog.naver.com/stallon72/10046272171

    • Favicon of http://blog.naver.com/stallon72 BlogIcon 스탈롱 2009.04.25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크럼에 필요한 프러덕트/스프린트 백로그는 엑셀을 사용하여 작성했습니다. 작성도 편하지만 우선 순위에 의한 정렬 기능을 사용해야 했고, 번다운 차트도 그려야 했는데 엑셀 만큼한 문서가 없네요.

      사실 공유는 위키 등의 시스템이 훨씬 편하겠지만, 저희 회사는 SharePoint로 문서 공유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어서 엑셀 공유가 어렵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도 공유와 소통의 문제가 제일 중요한 것이 맞다고 봅니다. 팀원들이 직접 백로그를 작성하고 추정하고 공유하는 작업이 성공하려면 서로 믿고 의지하는 팀 분위기는 필수인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9.04.26 0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안녕하세요. 스탈롱님.
      스크럼에 대한 상세한 댓글 감사합니다. ^^
      스크럼 적용에 성공하시고 효과도 톡톡히 보신것 같습니다. 어떤면에서는 굉장히부럽네요. 다음주 개발자 회의때 스크럼 도입을 다시한번 제안해 봐야겠습니다.
      가장 큰 걸림돌로 생각했던 문서 공유도 sharepoint에 대한 검색을 하다가 엑셀 통합문서공유라는 것을 알게되어 다시한번 제안해볼 생각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럼 좋은 주말 되세요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40
Today80
Total1,625,71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