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텐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9 맥북 큰화면에서 쓰기 작업 시작
  2. 2010.04.21 맥북을 좀 더 잘 활용할 수 없을까? (2)

맥북 화면이 너무 작다. 13인치이고, 해상도가 1280 x 800 이다. 난 이 세로 800 픽셀이 정말 작게 느껴진다. 답답하다. 

예전 쓰던 모니터가 23인치에 1280 x 768 이라는 레어급 해상도였는데, 이때 세로 해상도가 너무너무 답답해서 새로 27인치로 질렀었다.

맨처음 노트북을 살때에는 '어차피 랩탑인데 해상도가 뭐 크게 걸리겠어' 라는 생각으로 별 고민없이 구매를 했다. 하지만 계속 노트북을 사용하다 보니까 이게 생각보다 큰 단점으로 다가왔다.

윈도우만 사용하는 데스크탑 대용 서브노트북으로 사용하기에는 문제가 없을지 몰라도, OSX를 쓰기 위한 용도로는 너무 부족했다.

그래서 현재 사용중인 27인치 모니터에 물렸다. 화면은 문제가 없는데, 컴퓨터 쓸때마다 선 연결하고 들고 옮기는 것이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었다. 

그래서 그냥 포기하고 맥을 잘 안썼었는데, 얼마전 검색하다가 Henge docks 라는 물건을 찾았다. 맥북을 대형 디스플레이와 연결해서 쓰기에는 안성맞춤이었다. 

하지만 해외배송에, 그나마도 현재는 품절이다. 게다가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좀 찾아보니 Macsafe와 Minidisplay 컨버터는 내가 직접 구매해야 한다. 59.99달러라는 저렴한 가격에 저게 다 포함되었었을거라 믿었던 내가 바보였지만, 뭐 결국 구매도 못하니 고민할 필요도 없었다. 

얼마전 웹서핑을 하다가 새로운 스텐드를 발견했다. bookarc 라는 스텐드인데, 디자인은 정말 이쁘고,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었지만, 역시나 문제는 가격.


Bookarc

 
그리 싼 가격은 아니지만 그나마 대안이 될 수 있는 물건이다. 자 이제 맥북을 세워서 맥미니 이상으로 만들어놨다. 디자인은 맥과 정말 잘 어울린다. 몇가지 동영상을 봤는데, 쓰러짐 없이 안정적이다. 3개의 실리콘을 제공하여 어떤 맥북에도 꼭 맞는다.

맥북을 모니터와 연결하기에 앞서 bookarc를 쓴다면 부가적으로 좀 더 필요한 아이템들이 있다. 한번 알아보자.



입출력장치

입력장치는 기본. 데스크탑에서 쓰던 키보드와 마우스를 써도 되겠지만, 키보드는 아무래도 맥 전용으로 쓰는게 낫고, 마우스는 선택사항이다. 키보드는 무선 키보드도 괜찮지만, 나같은 경우 Page Up, Page Down, Home, End 키가 매우 중요해서 유선으로 넣었다.(무선에는 이 키가 없다.) 그리고 어차피 무선 유선 두개 다 있으니까 불편하거나 미관상 안좋으면 바꾸면 된다.

그리고 꼭 필요한 케이블. 맥과 모니터를 연결해주는 케이블이다. 나는 Minidisplay to HDMI 케이블을 선택했다.


전원장치


나 같은 경우는 두 장소에서 노트북을 사용하기 때문에 선을 뽑아서 왔다갔다 하기 귀찮다. 가능하면 맥세이프를하나 더 구매하고 싶지만 생각보다 엄청 고가이기 때문에 망설여지는 제품. 아무래도 안살듯. 


그 외

나와주었으면 하는 아이템이다.


매직 트랙패드. 

나올지 안나올지 모르겠지만, 나와만 준다면 정말 유용하게 쓰일듯. 여기에 클릭할 수 있도록 만들어만 준다면 마우스가 필요없겠지.

빨리 책상 정리해서 맥을 좀 제대로 써봐야 겠다.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맥북을 구입한지 이제 약 15개월 정도 되어간다. 사실 일년이 넘는 시간동안 함께 하면서 썩 잘 써왔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그래도 후회는 하지 않지만, 조금 더 잘 활용해보고 싶은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무거워서 별로 들고다니지도 않았고, 또 집에서는 뭔가 화면이 작아서 잘 안쓰게 된다. 데스크탑에는 26인치 모니터를 물려서 사용하고 있다 보니까, 사실 절반 크기인 13인치 랩탑으로는 뭔가를 하기 힘들다.

가끔 노트북을 데스크탑에 연결하여 사용하기는 했었는데, 책상위의 공간도 협소하고. RGB 케이블을 뺐다 꼈다 하는것도 너무 귀찮았다. 그러던 중 아주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을만한 것을 발견했는데, 바로 henge docks 라는 물건이었다.

화면이 작다는 이유로 OSX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던 나이게 아주 요긴한 물건이었다.



깔끔하게 모니터 옆에 두고, 선만 연결해두면 뺐다가 꼈다가 아주 쉽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소개 영상만 봐도 아주 매력적이다.

보고 한 40달러 정도면 괜찮겠다 싶어서 얼마인지 찾아봤는데, 이건 뭐 59.95달러라니.. 그나마 내가 갖고 있는 맥북용이 59.95달러로 제일 싼 모델이고, 나머지 모델들은 최대 64.95달러까지 하고, 그나마도 프리오더들이 많이 있다. 비록 예상가보다 20달러 정도 비싸고, 배송료에 이것저것하면 그래도 8~9만원은 할 것 같지만, 그래도 사고싶다.

애드센스 떼기전에 모아둔 돈으로 한번 질러봐야겠다.

ps. 외국 사이트에 카드결제는 너무 싫은데, 이거 뭐 다른방법은 없는건가 ㅠ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4.24 1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40
Today120
Total1,625,75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