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경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06 1분 경영 – 목표수립의 방법 (2)

"가르친다는 것이 뭐라고 생각하나?" 고개를 바닥에 떨구고 한참을 생각한 뒤 대답한다. "내가 알고 있는 것을 잘 전달해 주는 것 아닙니까?" 교수님 앞에서 똑똑한 모습을 보이고 싶어 겨우 짜낸 대답이다. 맥주를 한 모금 들이키시고, 날 한번 바라보시더니 만족한 듯한 웃음을 짓고 말씀하신다. "상대방이 모르는 것을 알려주는 것 이라고." 말장난 같은 대화를 끝내고 빈 잔을 채웠다.

교수님은 항상 그랬다. 수업을 할 때도, 상담을 할 때도, 상대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하셨다. 한번은 수업시간에 질문 하나를 던져놓으시고 누군가의 반응이 나올 때까지 10 분간을 기다리셨다. 무언의 침묵이 '모른다.' 를 뜻한다는 우리들의 암묵적인 약속을 교수님께서는 알아주지 않으셨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모르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우리는 이에 대한 해답을 적절한 질문을 통해 찾아낼 수 있다. 목표의 수립도 마찬가지이다. 자신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한 사람은 목표를 수립하는 것도 힘이 든다. 애써 목표를 설정한다고 해도, 그 목표는 아마 자신을 과대/과소 평가하여 만든 겉만 빙빙 도는 목표일 것이다. 목표수립을 위해 자신을 알 필요가 있고, 자신을 잘 알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스스로에게 질문을 하는 것 이다.

"저는 인생의 목표를 어떻게 세워야 할지 모르겠어요."

"목표를 세우려는 의도가 무엇 인가요?"
"미래를 좀 더 행복하게 살기 위해서요."

"당신이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인가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그럼 언제 시간이 가장 빨리 간다고 느끼나요?"
"게임 할 때입니다."

"그럼 게임을 계속 한다면 당신의 미래가 좀 더 행복해질까요?"
"아닙니다."

"그럼 다시 언제 시간이 가장 빠르게 간다고 느끼나요?"
"시간이 빨리 가는 것 보다, 그림을 그릴 때면 아무것도 신경 쓰이지 않고, 세상에 혼자 있는 것처럼 느껴져요."

"그럼 그림을 그린다면 미래가 행복할 것 같나요?"
"행복할 것 같긴 하지만, 돈은 별로 벌지 못할 것 같습니다."

"결국 당신은 돈과 행복 중에 어떤 것을 선택할 지 고민하는 것이군요."


이쯤 되면 우리는 편리하게도 목표에 대한 타협을 진행 할 수 있는데, 자신과의 대화에서의 장점이다. 인생에서의 성공을 "행복" 이나 "돈" 으로 정해두고, 이제 이와 관련된 인생의 목표를 작성한다. 당장 내일 할 수 있는 것 도 좋고, 20년 후에나 할 수 있는 것도 좋다. 개인적으로는 "명성" 이라는 인생에서의 성공을 정하고 이와 관련된 목표 열 가지를 작성했다.

이러한 목표 수립 방식은 1분 목표를 작성 하는 것 과도 깊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업무에서의 목표 수립과 인생의 목표 수립에는 조금 먼 괴리가 있지만, 본질적인 내용은 어느 정도 통한다고 본다.

이렇게 목표수립을 하게 되면, 자신도 모르게 목표중독에 빠질 염려가 있다. 여기에 대한 내용은 "31%인간형" 이라는 책이 도움이 될 것 같다. 책의 내용을 빌려 한마디로 말하자면 "지도를 버리고 나침반을 사용하라." 는 것이다. 이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면 너무 길어질 것 같으니, "31%인간형" 에 대한 내용은 다음 기회에 다시 이야기 하도록 하자.

1분 목표의 목표 수립을 이야기 하기 위해 너무 많이 돌아온 듯 보인다. 하지만 책의 내용만을 봐서는 어떻게 목표를 수립해야 할 지 제대로 보이지 않아 한번 생각을 해보았다. 1분 경영에서의 1분 목표는 사내에서의 목표수립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회사 내 목표라는 것은 업무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기 때문에 목표를 설정 하는 것이 조금 더 쉬울 지 모르겠다. 하지만 이 역시 자신의 능력을 정확히 파악할 수 있어야 확실한 목표 설정이 가능하다. 스스로 에게 질문 하는 것은 자신의 능력을 파악하는데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다.

1분 경영자가 되기 위해서 1분 목표와 1분 칭찬 그리고 1분 질책 의 세가지 방법을 사용한다. 간략히 말해서 1분 목표는 1분 안에 읽을 수 있는 목표를 개수에 상관없이 작성하고 확인하는 것이고, 1분 칭찬, 1분 질책은 말 그대로 잘했으면 칭찬하고, (잘 해야 할 사람이)잘못했으면 질책하라는 것이다. 물론 책 안에는 이보다 좀 더 많은 내용이 담겨있다.

자신의 상사와 브레인스토밍을 통하여 목표를 수립하고 칭찬과 질책을 받는 어찌 보면 당연한, 이러한 경영방식을 도입해 회사를 운영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경영자의 강력한 의지로 일단 도입되어 잘 정착 된다면 상사는 좀 더 융통성 있는 모습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이고, 부하직원은 자연스럽게 상사를 존경하고, 따르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부하직원은 좋은 상사가 되는 수업을 자연스럽게 받는 것이고, 결국 이러한 상황은 회사에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다.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8.01.07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분경영 읽은겐가요?^^;
    책도 정말 많이 읽고 우왕ㅋ굳ㅋ
    역시나 어려워 어려워~ㅋ

    +)위에서 8번째줄에 오타^^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8.01.07 1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려워? 아 뭐야. 어려우면 안되는데.
      회사에서 읽으라 해서 읽었; 아직 모방범 다 못읽었는데.

      오타 수정했; ㅋㅋ 감사염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15
Today33
Total1,625,2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