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것부터시작하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1.13 무엇을 읽느냐가 아니라, 언제 읽느냐. (10)
같은 주제지만 딱딱한 내용과 두꺼운 양으로 승부하던 자기계발서를 재미있는 이야기 형식으로 풀어내 성공한 마시멜로 이야기. 이 책의 뒤를 따라 비슷한 내용의 자기계발서 및 지침서 등이 끝도없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처세술과 관련된 책 중 내가 처음 본 것은 "좋은 것부터 먼저 시작하라" 라는 책 이었다. 어려서 그랬는지 그다지 이런 내용의 책은 관심이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순전히 책을 손에 든 이유는 찰리브라운 이라는 슐츠의 만화가 실려있는 책이기 때문이었다.

"자기자신을 평가하라" 는 말로 시작하는 이 책은 슐츠의 단편 만화를 재 해석한 어느 정신과의사의 행복지침서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번정도 읽은 것 같다. 처음 갖고 있던 일반본은 잘 아는 동생에게 선물로 보내주었고, 지금 내가 갖고 있는 것은 양장본으로 새로 출간되어 나온 책이다. 개인적으로 양장본을 좋아하지만, 이 책은 양장본 보다 일반본이 훨씬 좋은 느낌이다.

동생에게 책을 선물을 한 이유는 그 당시 나에게 정말 공감되고, 많은 도움을 주었던 책이기 때문이었는데, 막상 지금생각해 보면 동생은 책을 보고 나와 같은 기분이 들지않을 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

200페이지도 안되는 얇은 책이다. 내용은 말 할 것도 없이 좋다. 하지만 나에게 이 책이 기억에 남는 이유는 아마도 "그 당시 내 상황의 문제점을 콕 꼬집어 비틀어준 내용 때문이 아니었을까." 라고 생각한다.

지금 다시 읽어보면 "너무 뻔한 내용이잖아. 내가 예전엔 왜이리 공감을 했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그 몇 년 사이 내가 정신적으로 성장했을지도 모르고, 아니면 지금 상황이 그 당시보다 많이 나아졌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어찌 생각하면 다행이다. 지금이 아닌, 그 때 저 책을 접할 수 있었다니.

어찌되었든 내 첫 자기계발서는 나와의 랑데뷰를 성공적으로 마쳤고, 난 이 책을 계기로 하여 많은 자기계발서들을 탐독하기 시작했다.

마시멜로 이야기를 비롯하여 뜨거운 관심, 배려, 청소부밥, 에너지버스, 하고싶다X3, 등. 막상 비슷한 카테고리의 책들을 읽다보면 느끼는 것은 똑같다. 책들은 다 같은 말을 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이 것인데, 이 것을 하기 위해선 반드시 실천이 필요하다." 라고 말한다. 자기계발서들이 제시하는 것은 다 똑같다. 다만 독자들이 그 것을 실천하게 하도록 하는 방법이 다를 뿐이다. 그 어느 책도 정답은 없다. 단지 그 책이 제시하는 내용이 지금 내 상황과 맞물려 날 자극 한다면, 그 책이 그 상황의 일시적인 정답일 뿐이다.


불과 몇 달전만 해도 난 열정 가득하고, 도전적인 사람이었다. 하려고 한다면 뭐든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얻으려고 한다면 뭐든 얻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요즘은 부쩍 이런 내 자신에 자신감이 사라져가고 있음을 느낀다.

삶은 나태해지고, 어디 놀 꺼리 없나 기웃기웃하고, 컴퓨터 앞에 앉아서 시계를 보면 "어랏 벌써 다섯시네, 어랏 벌써 밥먹을 시간이네, 어랏 벌써 드라마할 시간이네."와 같은 생각만 하면서 보내고 있다. 자기전에 책다운 책을 읽은 것이 언제인지 기억조차 나지 않고, 매일 하루하루를 뭘 하면서 보내는지 알 수 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책장에 책이 꽉 들어차서 새로 구입한 책들의 자리가 없어 잠시 바닥에 쌓아두고 있다. 어제 무슨책이 있나 한번 잠깐 들추어보는데, 이기는 습관이라는 한달전쯤 구입한 책이 눈에 띄었다.
책을 구매할 때는 대략 충동적으로 구매를 하는지라 한번에 대량으로 구매를 하고는 읽고싶은대로 꺼내 읽는다. 예전 뭉탱이로 구매한 목록에 껴 있던 이 책은 그 동안 내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잠들어 있던 책 이었다. 뭐 성공/실패노트도 증정한다고 혹해서 구매한듯 보이는 이 책을 보면서, 나 참 쇼핑 막하는구나 라는 생각이 새삼 들었다. 아무리 "책사는데 쓰는 돈은 아깝지 않다." 라는 일종의 신념을 갖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도, 책을 펼쳐보기 전까지 이 책의 저자가 외국인인줄 알고 있던 건 좀 너무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밤. 잠들기전 책을 한번 보았다. 몇 페이지 넘기지 않고 바로 "이 책은 지금의 나에게 딱 맞는 책이다." 라고 확신했다. 예전 "좋은 것부터 시작하라." 에서 느꼈던 그것과 비슷한 느낌이었다. 난 이 책을 딱 절반까지만 읽고 덮었다. 충분한 동기와 의욕을 얻었기 때문에 더이상 읽을 필요성을 느끼지 않았다. 오히려 더 읽어가다가는 실망을 하여 그나마 있었던 의욕이 상실될 지도 모른다는 두려움도 있었다. 언젠가는 다시 펼쳐보게 될 책이겠지만, 적어도 지금은 아니다.

"내가 지금 이걸 쓸 곳이 어디 있을까?" 라는 생각과 함께 구석에 쳐박아 둔 덤으로 딸려온 실패노트를 지금은  내 삶의 하루를 기록하면서 요긴하게 쓸 수 있을것만 같았다. 실제로 이 책은 지쳐있던, 나태해져있던 나에게 새로운 자극제가 되었고, 일종의 삶의 활력소로 작용하였다. 굳이 끝까지 읽지 않아도 이 책은 계발서로의 역할을 충분히 하였고, 이렇게 내 도서리스트에 올랐다.

역시 이러한 종류의 책들은 "무엇을 읽느냐." 보다는 (무엇을 읽든지)"언제 읽느냐." 가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sbreeze.tistory.com BlogIcon 김씨 2007.07.06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이나 먹고 다니냐?

  2.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8.01.13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책을 좋은때에 잘 찾아냈군요~

  3. Favicon of http://breathe77777.tistory.com BlogIcon 브리드 2008.01.14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책 한꺼번에 막사고 쌓아두는데 ㅎㅎ
    얇은책중에 '선물' 좋던데요 ㅎ
    뻔한얘기인데 가슴에 팍와닿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BlogIcon 미리내 2008.01.14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진지한 성찰입니다.
    적어도 놓쳤던 끈이라도 언제나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자세가 중요한 게 아닌가 합니다.
    비슷한 길을 걸었던 사람으로서 매우 공감했습니다.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8.01.14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제나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자세. 저도 이게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라져가는 자신감이 요즘 다시 살아나고 있습니다. 미리내님 댓글 감사합니다. ^^

  5. Favicon of http://p-paradigm.com BlogIcon 펭도 2008.01.20 16: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 책이 양장본도 있었군요! 전 일반본으로 갖고 있어요 ㅋ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8.01.21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팽도님도 갖고계셨군요!
      저도 양장본이 있는 줄 몰랐는데, 새로 구입하고 보니까 양장본이 오드라구요. ㅎㅎ 일반본이 더 맛이 나는듯 한데 말이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15
Today33
Total1,625,2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