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29 무기력하지만, 기쁨충만한. (2)
  2. 2008.01.05 처음이라는 경험. (2)
10월도 막바지에 이르고, 이제 곧 11월. 겨울 이라는 계절을 좀 더 확실하게 인식하게 되는 그런 시점 입니다.

한주가 시작된지 벌써 중반이 흘렀는데도 불구하고, 정신 못차리는 무기력한 하루가 계속 되네요.
오늘 왜 이렇게 요즘엔 일이 잘 안풀릴까 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작은것에 연연하지 말고, 보상없이 주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으려고 해도 쉽지가 않습니다.
오늘 하루 몇 가지 일이 있었는데, 아마도 그 때 느낀 감정들 때문일거라는 생각이 들어요.
정리는 안되고 정확히 뭔가 알수는 없지만 시간이 조금 지나고 차근차근 생각해보면 그건 외로움이고, 열등감이며, 조급함과 함께하는 두려움 이 아닐까 합니다.

아마 살면서 열등감은 평생 없앨 수 없을 것 같고, 두려움도 그와 다르지 않을것 같네요.

최선을 다해 노력해도 언제나 나보다 더 잘하는 사람이 나타나고, 책장에 꽃혀있는 책들을 쳐다보면 답답함에 한숨이 나옵니다. 잘하겠다는 다짐 후에도 나태해지는 자신을 보면서 느껴지는 이 감정이 경멸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왜 이렇게 잘 풀리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다가 올 해 내가 느꼈던 기쁨들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그리고 이 정도의 노력으로 현재까지 온 것을 보면 나는 정말 일이 잘 풀리는 사람이라는 걸 새삼 느꼈네요.

남들에게는 그 흔한 직장상사로 부터의 스트레스도 없고, 사랑하고, 사랑해주는 사람이 바로 옆에 있는 것만으로 다시 즐거워질 수 있겠습니다.

오늘 하루 할일없이 빈둥거리며 여덟시간을 보내니 이런 생각도 드는가 봅니다.


이제 좀 바빠졌으면 좋겠네요.(조금만)

신고

'Day by da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의 컨셉.  (2) 2009.01.03
"개발자 좀 살려주세요." 배너를 달았습니다.  (2) 2008.12.04
무기력하지만, 기쁨충만한.  (2) 2008.10.29
반갑다. New Tistory.  (4) 2008.06.18
2008년 6월까지.  (2) 2008.06.12
다들 파이팅 입니다.  (12) 2008.05.07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 2008.10.31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힘 !!아자아자 화이팅~^^

어색한 침묵속에 있었다. 처음 만난 세 사람의 어색한 침묵에 새로 합류한 사람 또한 흡수되어버렸다. 어색한 침묵속이다. 비좁은 방안에서 이름도 모르는 남자 셋은 굳이 이 어색함의 이유를 찾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는 오히려 두사람이 어울린다는 생각이 드는건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곧 남자는 넷 이 되었지만,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하루종일 렌즈를 끼고 있으니 눈이 살살 아파온다. 거울을 보니 붉은 모세혈관들이 더욱 두드러져 보인다. 이런 수식어들이 필요없이 그냥 토끼눈 이었다. 이제 3년 만에 안경을 새로 해야 할 필요성을 느낀다. 이번 주말, 안경점에 가야겠다.

출근 첫날은 별다른 일 없이 지나갔다. 내 사인 세 개로 근로계약을 끝내고, 새 컴퓨터를 쓸만한 상태로 만들고 나니 4시가 훌쩍 넘어있었다. 택배 받을 주소가 어떻게 되는지 물어보는 것으로 하루를 마감했다.
둘째날은 세팅해야 할 컴퓨터도 없으니 시간을 어떻게 보내야 할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첫날과 마찬가지로 별다른 점 없는 하루였다. 카드키를 안가져온 것만 빼고.
드디어 일하는 법을 조금 배웠고, 월요일까지 해야 할 과제를 내주셨다. 그리고 모니터가 고장났고, 신입사원 교육을 받았다. 출근시간부터 오후 4시까지 아무것도 못했지만 왠지 한것이 가장 많아보이는 날이었다. 행복했다.

퇴근길이 쓸쓸하다. 아직 어색한 사람들과, 어색한 이 길. 그리고 오늘은 금요일 밤이다. 핸드폰을 만지작 거려도 연락할 만한 사람이 없다. 퇴근길에 만날 친구를 찾는 외로운 사람들의 심정이 이해되는 순간이다.

출근 후 첫 주말이다. 왕복 4시간 30분의 출퇴근길이 피곤했던 것일까. 정말 오랜만에 주말이 좋아진다. 이번 주말에는 뭘 할까. 뭐하고 놀까. 곰곰히 생각하다가 문득 과장님이 내주신 과제가 떠올라 우울해졌다. 절대 어려운건 아니지만 뭐라고 해야하나, 꼭 100점을 받아야 하는 압박감 속의 수험생 심정이랄까. 끝내기 전에는 왠지 마음 편하게 놀 수 없을 듯 하다. 아니, 끝낸다 하더라도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다.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8.01.05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고민이라고 생각하고, ㅇㅇ에서 처럼 잘 적응해 나가삼,.
    이쁨 많이받공~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15
Today33
Total1,625,20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