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5.25 캐리비안해적3 - 세상의 끝에서 (스포일러 가득포함) (2)
  • 본 포스팅의 본문은 영화를 안보신 분이 보시기엔 상당히 거슬릴만한 요소를 조금 담고 있습니다. 아직 영화를 보지 않으신 분이라면, 그 분들 중에서 영화가 어떻게 전개 될지 미리 알고싶지 않으신 분들은 본 글을 읽지 않으시길 권장하는 바입니다.


가는길이 조금 불편하지만 영화를 볼때면 자주 일산을 찾게된다. 극장을 선택할 때의 기준은 개인마다 편차가 있지만, 난 극장 선택 이유로 편안함을 첫번째로 꼽는다. 많은 사람들이 스크린의 크기라던지, 영화상영의 화면비, 음향시설 등을 따진다.(물론 이중에 접근성을 첫번째로 꼽는 분들이 제일 많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도 큰화면에 좋은 소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불과 몇년 전에는 아무리 멀어도 코엑스 메가박스같은 곳을 찾아서 영화를 보곤 했다. 하지만 요즘은 첫번째로 생각하는 것이 편안함이다.

일산CGV에 영화를 보러 갔다가 느낀 것은 바로 앞뒤 좌석간의 거리가 굉장히 넓다는 것 이었다. 관람료를 내가 개인공간을 구입하는 것인데, 앞사람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또 뒷사람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면 화면크기나 사운드가 무슨 소용이랴.

CGV일산에서 내세울 수 있는 것은 좌석만이 아니다. 전관 3way klipsch Speaker 를 채용했고, 스타관의 경우 실링스피커까지 추가로 채용하여 스펙상으로는 주변 어느 극장에 뒤쳐지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쇠소리나는 깨끗한 고음을 좋아하는데,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까지 정확하게 들리는게 마음에 들었다. 또한 센터스피커가 안좋거나 셋팅이 잘못된 경우 한국영화의 경우 대사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데, 전혀 웅얼웅얼 거림 없이 들려오는 대사가 마음에 들었다.

캐리비안의 해적3 - 세상의 끝에서 의 168분이라는 긴러닝타임을 견디기 위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편안함이었다. 이를 위해 23일 일산 CGV 스타관을 찾았다.

3부작 영화의 경우 시작도 아니고 끝도 아닌 중간에 끼인 2부를 제작하는 것이 가장 힘들다고 알고있다. 하지만 먼저번의 스토리를 수습하고, 정리하여 잘 마무리 짓는 것 또한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 생각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3부는 저 쉽지 않은 일을 극복 해내지 못한 듯 싶다. 두시간반이 완전 지루하지 않고 재미있었다라는 분들도 많이 보았다. 하지만 난 영화를 보는 동안 영화에 제대로 집중 할 수가 없었다. 중간중간 핸드폰을 꺼내어 시간을 확인하고 싶은 생각도 굴뚝같았다.

  • 옆자리에서 이리뒤척, 저리뒤척 그러면서 여자친구에서 안겼다가 다시 제대로 앉았다가 하는 남자분.
  • 이런 남자분을 애인으로 둔 영화보는 내내 깔깔깔 거리며 큰소리로 웃어대던 여성분.
  • 내 앞에 쉴새없이 핸드폰을 바라보며 문자질을 하던 여고생.
  • 그 옆자리에 앉아서 허리가 아픈듯 한시간 지난 후 부터 고개를 앞으로 숙이고 영화를 관람하던 여고생.
  • 내 옆라인에서 앞에 아무도 없는 것을 핑계로 좌석에 다리를 올려놓고 영화를 관람하던 어느 커플.
  • 그날따라 말썽인 내 오른쪽 렌즈.


내가 영화에 집중하지 못했던 것은 비단 위 이유만은 아닌것 같다. 집중하지 못했던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 그 첫번째가 바로 장르의 모호성이다.
이 영화는 액션영화인가, 모험영화인가, 코미디영화인가?

어떤 영화라도 그것이 보이는 성격이 있고, 그 성격을 따라 장르를 매긴다.
꼭 이 영화는 이런 영화니까 이렇게 봐야해. 라고 정해진 것은 없다.

하지만 이끌고 가는 어떤 주된 성격하나는 분명히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조금 진지해지려하면, 갑자기 어울리지 않는 유머가 튀어나오고,  또 좀 뭔가 하려 하면 어울리지 않는 웃음을 만들려고 하고 말이다. 편집의 영향때문인가 전혀 유머가 녹아들어있지 않았다. 마치 도넛위에 툭 튀어나와있는 초컬릿덩어리처럼. 물론 이 영화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유머 라는 것은 나도 알고 있다. 하지만 내가 말하는 것은 그 유머가 전작들과는 너무 다르게, 전혀 녹아있지 않다는 것이다.

유머와 진지함 이라는 압박감이 감독을 얼마나 짖눌렀는지는 모르겠다. 분명 1편 블랙펄의 저주와 2편 망자의 함은 기억하기로 짧지 않은 상영시간임에도 전혀 지루함 없이, 오히려 왜 벌써 끝나나.. 라는 아쉬운 생각이 들 정도였다. 오히려 이런 내 기억이 3편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 두번째로 등장인물들의 허무함을 들 수 있다.
"아니 그럼 저사람은 왜 나온거야?" 라고 생각되는 인물들이 대거 등장한다. 특히 뭔가 한가닥 해줄 줄 알았던 주윤발형님의 갑작스런 죽음은 더욱 날 당황케 만들었다. 물론 내 예상대로 진행되는 것이 재미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샤오펭(주윤발 극중이름)이 일찍 죽은 이유야 스토리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었지만, 제대로 한것 하나 없이 사라진다는 것이 날 너무 허무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가장 의아했던 것이 바로 세계의 해적들이다. 이들의 의미는 단지 해적왕을 선출하기 위함인것인가? 플라잉 더치맨호와 블랙펄호의 싸움이 끝나고, 베켓의 배를 침몰시킨 후 함성을 지르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이들이 꼭 중요한 역할을 해야한다 라는 것이 아니다. 단지 극중에 중요한 인물들로, 해상전에서 어느정도 활약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했던 내 마음을 허무함으로 채워준것에 대한 안타까움일 뿐이다.

그리고 영화의 막바지에 베켓경은 왜 공격을 받고도 왜 전투명령을 내리지 않았냐는 것이다. 이부분에 대해서 내가 모르는 뭔가가 있을 것이라 생각되지만, 전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런식의 마무리는 관객을 실망시키기에 충분했다고 본다. 왜 베켓은 단지 짧은 말한마디(단지 사업일 뿐 이다라는)를 남기고 죽었는가.

  • 결정적으로 날 실망시킨 것은 해상전의 부재였다.
예고편에서 보여준 짤막한 해상전은 나의 가슴을 설레이게 하였고,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심어주기에 충분했다. 스펙터클한 해상전을 기대했던 내 마음과는 달리 단지 두척의 배가 전투의 전부인냥 보여주는 감독이 미웠다.

적어도 세계의 해적들과 함께 해상전을 펼친 후 백병전을 보여주었다면 낫지 않았을까?

  • 마지막으로 한가지 이해할 수 없는 궁금한 부분
마지막 전투협상 때 바보사와 잭의 대화는 무슨 뜻일까? 내 비밀을 발설하면 네 비밀을 밝혀버리겠다. 라는 부분에 대한 답을 주지 않고 영화가 끝나 이것 또한 아쉬웠다.


전체적으로 많은 아쉬움이 남는 영화였다. 딱히 재미없는 영화는 아니었지만, 기대감이 컸던만큼 아쉬움도 많은 영화이다. 하지만 처음엔 엄청난 실망감을 안겨준 말죽거리 잔혹사가 두번째 관람에서 기대하지 못한 재미를 주었던 것을 생각하면 첫술에 배부를 순 없는것 같다.

아무래도 조만간 극장을 찾아 다시한번 영화를 봐야겠다. 다시한번 볼 때 느껴지는 감정이 처음과 같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덧붙임. 전통적으로 캐리비안해적은 엔딩쿠키가 들어있다. 이번편은 상영시간만큼이나 엔딩크래딧도 길지만 쿠키가 나올때 까지 꼭 보라고 말하고 싶다.
덧붙임. 편집본이 168분이고, 원래는 3시간이 넘는다고 하니, DVD무삭제판을 기대해보자.
덧붙임. 키이라 나이틀리 영어발음 너무 좋다. CSI:NY의 맥반장여자친구(닥터 페이튼)도 그렇고. 난 왜 영국발음에 이리도 열광하는가. 냐고 물으면 그저 웃지요.
신고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7.12.08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산이 쫌 좋아요~! 낄낄 ㅋ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40
Today15
Total1,625,65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