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소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4.06 미투데이 릴레이 소설. (1)
아;; 요즘 통 포스팅 할 꺼리가 없어서, 이미 도아님시작했지만, 나도 써본다.

미투데이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도 공유할 수 있도록 글과 저작권자만 올리기로 하겠다.

앞으로 쭉 올라올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지금까지 올라온 릴픽과 후기를 남기겠다.


djsol - '사랑은 아니였던 것 같아.' 그의 마지막 말이였다. 오장육부가 뒤섞이는 고통에 피눈물이 날 것만 같았다. 내 오감은 이미 마비된 상태였지만, 뒤도 한번 안돌아보던 그는 멀쩡한 두발로 잘만 걸어가더라. 처음으로 누군가를 죽이고 싶다는 생각이들었다.[fruitsmilk]

- djsol님이 시작하셨다. 이별을 소재로 한 도입부. 좋은 흐름으로 끌고 갈 수 있을지.(내가 여기서 "그" 를 왜 못봤을까.)

니야 - [릴레이소설2]그래, 차라리 죽여버릴까? 그의 존재에 치를 떨며 고통 속에 내던져지느니 그의 존재 자체를 없애버리는 편이 나았다. 그의 배를 갈라 내장을 뽑아내서 영사기로 돌려보면 나와의 기억이 단 한조각이라도 나올까. 그게 궁금해졌다. [next-엔하늘]

- 이별을 선물한 x애인에게 죽음을 선물하고 싶다는 니야님. 왠지 ㄷㄷㄷ이다.

엔하늘 - [릴레이소설3] '어떻게 나를 이렇게...' 현기증이 일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이 증오의 대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행복했던 순간? 그건 말그대로 '순간'일 뿐이었다. 세상에 던저져버린 나의 존재는 더이상 아무런 의미도 없었다. next->app님

- 점점 스릴러로 향해가고 있다. 맘에든다 이런 분위기.

app - [릴소4] 그의 내장을 영사기로 돌리기 위해선 영사기가 필요하다. 영사기를 구입하기 위해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점장의 이름은 채다인이라고 했다.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데 그랑 꼭 닮은 변태처럼 생긴 남자가 들어왔다. 그순간! [subalter님]

- 채다인 이라는 점장님의 등장으로 분위기 급반전 예상되었다.

융 - [릴픽5] '파츳'하는 소리와 함께 실내가 어두워졌다. 하지만 채점장님은 당황하지 않고 이내 형광쌀로 만든 삼각김밥을 건네주며 변태손님과 나를 안심시켰다. 포장지에는 이렇게 쓰여있었다.... '新화성의맛'. 한입 베어먹으면 우주로 가버릴것만 같다.[android2]

- 新화성의 맛. 뒤늦게 알게된 채점장님 블로그에 가보니 첫화면에 삼각김밥이 보였다. 왜 이게 생각났지-_-;

안드로이드 - [릴픽6] 오히려 기이한 삼각김밥에 당한 나는 그것을 손에 쥔채 멍하니 보고만 있었다. 부시럭. 흠칫 놀라 바라보니 그 남자가 아무렇지도 않게 그 김밥을 꼭꼭 씹어 삼키고 있었다. 아주 정성스레. 마지막 한 입을 삼킨 그 순간, next->bluei333

- 댓글에 안드로이드님이 남긴 "어쩌라구!!" 는 정말 미투하고 싶었다. 나에게 만약 6번 바톤이 왔다면.. 후덜덜

블루 - 그가 사라지면서 실내가 다시 밝아졌다. 채점장은 묘한 미소를 지으며 삼각김밥을 다시 가져가버렸다. 안 먹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내일은 영사기를 사고 남는 돈으로 집을 사야겠다. 큰 지하실이 있는 집으로... next->윈드젯

- 채점장의 묘한 미소 -_-b 난 이때 왠지 채점장을 다시 등장시키고 싶었다.

윈드젯 - 산속 깊은 곳에 한 부자가 별장으로 쓰던 집을 싸게 구입 했다. 지하실도 크고 앞으로 작업을 하기엔 완벽 그 자체. 대충 집을 정리하고 슬슬 나의 쓰디쓴 추억을 재생 할 재료를 찾아 집을 나섰다. 날이 어두워지고 집 밖으로 나오니 전혀 다른...next kkommy님

 - 이제 슬슬 다시 스릴러로 돌아오기 시작한 릴픽. 점점 기대가 된다.

kkommy - [9] 곳이 아닌가.. 천천히 주위를 둘러보니 그가 나에게 마지막 말을 남긴 그 장소였다. 사람들이 길 한복판에서 웅성거리고 있었다.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 사이를 비집고 들어가 무슨 일인가 구경을 했다. 그 곳엔.. 거부하시던 도아님께

 - 이 때 쯤 슬슬 스릴러에서 장르가 전환되는것을 느낀다. 전환된다면 무슨 장르/

도아 - [릴픽 10]누군가 쓰러져 있었다. 웅성 거리고 있는 사람들의 틈을 비집고 들어갔다. '헉'. '나잖아'. '내가 왜 저기에...' 순간 '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손으로 얼굴을 꼬집어 보았다. 그런데... kooljaek님께

 - 융님이 릴픽팀 화이팅 이라고 외침에 부흥하 듯 djsol님 말대로 이야기는 스펙타클해지고 있었다.

쿨짹 -  [릴픽11] 그런데 아무 느낌이 없었다. 너무나 당혹스런 마음에 뒷걸음질을 치는 순간 밝은 해드라이트가 빠르게 다가옴을 느꼈다. 고개를 돌려 큰 화물차를 확인했을 때는 너무 늦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서 죽는구나...'라는 생각을 하는 순간 [비밀+]님께

 - 오오 이제 심령물로 등극하는가. 그 여부는 비밀+님께 달려있다.

비밀+ - [릴픽12] '...뭐지?...' 다시 돌아보니 이미 화물차는 멀어져가고 있었고 사람들의 웅성거림 속에 도착한 구급차에 실려가는 내가 보였다. 그 때, 주저 앉아버린 내 앞에 [yjae]님께

 - 역시 심령물로 흘러간다.

yjae - [릴픽13] 보인건 나를 바라보는 나 자신. 왠지 그 눈빛이 슬퍼보였다. 그러고 보니 나는 그 때 그 일 이후로 한번도 뒤돌아 본 적이 없었나, 라고 생각 한 순간 뒤에서 누군가 날 숨어서 지켜보고 있는 그 더러운 찝찝함. 확! 돌아선 순간, [치열한양군]님

 - 좋아 다시 스릴러분위기 탔어.

치열한양군 - [릴픽14] 나를 갈기갈기 찢어버린 사람, 그가 서있었다. 그러나 그는 내가 아닌 구급차에 실려가는 또다른 나를 보고 있었다. 통제하지 못할 강렬한 증오를 느낌과 동시에 그의 눈빛 속에서 어떤 후회와 연민을 느끼는 찰나, 그가 나지막히 되내었다.....각혈염통님

 - 이야기는 다시 심령물로 돌아간다. 적절한 떡밥을 던시진 양군님의 이야기를 어떻게 받으실지.

각혈염통 - [릴픽15] 미안.. 나도 먹고 살아야하지않겠니. ncsoft님의 미투데이

 - 헉;; 이거 너무 어렵잖아. 댓글처럼 보험사기단 -_-;

ncsoft - [릴16]눈이 번쩍 떠졌다. ‘무슨일이 있었던거지?’ 날 버린 그녀, 편의점, 변태남자, 삼각김밥, 구급차가 내 머릿속에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 내 땀을 닦아주며 벌써 일어났냐고 묻는 그녀. 편의점의 점장 “채다인” 이었다. 왜 그녀가 꿈속에선 남자로 나왔던 것일까

 - 주인공과 채점장의 성별을 반대로 파악해 생긴 사태. 앞으로의 전개가 그렇게나 심각해 질지 이때는 몰랐었다.
하지만 이대로 끝내긴 아쉬웠다구!

THIRDTYPE - 맞다. 그녀가 트랜스젠더라는 사실, 잊기로 했는데... 아직 내 무의식속에서는 살아 있었나 보다. 그녀에게 미안하다. 그녀와 이렇게 동거를 시작한지도 그녀와 어언 6개월이란 시간이 흘렀다. 그녀와 내가 만난 건... [next 레이니돌]

 - 이야기를 바로잡아 주실줄 알았지만, 되돌리기엔 성체인지의 효과(?)가 너무 컸던것을까. ㅠ

레이니돌 - [릴18] 시내 모처의 성전환수술 전문 성형외과. 우리는 그곳에서 서로의 성을 바꿔가졌고, 사랑하기 시작했다. 아련한 기억, 시간은 기억이라는 이름의 창고문을 녹슬게 만든다. 지난 밤의 묘했던 꿈은 나만의 비밀로 간직하리라. 그렇지만 그녀는... NEXT rince 님

 - 이제 앞의 15개의 이야기는 비밀이야기가 되어버렸다.

rince - [릴19] 식은땀과 함께 일그러진 표정을 짓고 있는 나를 보며 불안해했다. 잠시동안 눈치를 살피던 그녀의 입술이 나의 뺨을 살짝 스친 후 귓가에 다가왔다. 그리곤 나지막히 속삭였다. "우리 이제... [NEXT "루미넌스":http//me2day.net/lumi]

 - 오.. 이제 이 릴픽의 등급을 정해야 할 때가 온건가. pg-13등급이었다.

루미넌스 - [릴픽20] ...오늘부터새로 태어난거에요. 어제까지의 전생을 잊어요" 내 셔츠의 단추를 풀어 내려갔다. [NEXT 아르]

 - pg-13등급에서 시작. 셔츠의 단추를 풀어 내리는 순간 15금으로 변경.

아르 - [릴픽21] 내 셔츠의 단추를 벗겨내자 이윽고, 자신도 웃옷을 벗어던지고 브라자의 버클을 끌러달라는 애절한 표정으로 나를 응시했다. 하지만 나는 그, 아니 그녀의 욕망을 채워줄 수 없었다 그런데 그 순간 갑자기 그녀가 나의 눈을 NEXT [s2day]

 - 릴픽을 쓰고 싶다는 아르님. 19금으로 올리시려는 시도였군요. ㅎㅎ

S2day.com - [릴픽22] 한참동안 응시하더니 그녀는 갑자기 내 바지주머니에 손을 집어넣고 뒤적거리기시작했다. 그리곤 건빵주머니에 짱박아두었던, 내 비상금을 움켜쥐며 괴성을 지르기시작한다 이읔고, 그녀는 빨간 마후라와 바바리코트를 입고 뛰쳐나가기 시작했다.NEXT [낚시광준초리]

 - 이제 등급도 정해졌다. 15금으로. 그런데 왠지 그녀가 맨몸으로 바바리코트만 입고 뛰쳐나간걸 보면 19금의 여지는 다분히 남아있다.

낚시광춘초리 - [릴픽23] 내 비상금을 훔치고 달아난 그녀, 갑자기 저 멀리서 '으악~'괴성과 함께 넘어지고 말았다. 넘어지면서 바바리코트가 머리 위로 덮여 졌다. 그때 보이는건...NEXT[마로니에님]

 - 아.. 처음 그 스릴러와 미스테리 심령물은 어디로 간건가요. ㅠㅠ

마로니에 - [릴픽24]밤마다시끄럽게돌아다니는쥐를잡기위한쥐덫..이것이이렇게유용하게쓰일줄이야..바바리코트안에서바둥거리고있는그녀의머리채를잡아올렸 다.목젖은여전히나의눈을거슬리게했다.나의비상금2342348개의10원짜리동전들이요란하게바닥으로쏟아져내렸다.차가운목소리로전했다'다줏어한 개도남김없이'

 - 아.. 재밌다. 이제 다시 다른 스토리로 이어지는 윤곽이 슬슬 잡히는것 같다. ㅎㅎ 그나저나 분위기가 무슨 완전한사육, 미져리 이런 분위기 ㄷㄷㄷ

비슬 - [릴픽25] 2342348개의10원짜리 동전들을 줍기 시작한 지 15년의 세월이 지났다. 그동안 난 그에게 매일 군만두를 먹였다. 동전이 모두 모인 그 순간, [next - 라키]

 - ㄷㄷㄷ 올드보이다.

laki - [릴픽 26] 나는 문득 옛 생각을 떠올렸다. 그를 바라보았다. 그도 눈물을 머금은 채로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가 말했다. [next -피스 웨이브님]

- 자자; 이제 절정부분이 필요할 때에요.

나중에 정모에서 릴픽이야기 하면 재미있을 듯.
신고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story 초대권 드립니다.  (2) 2007.04.10
삼성 SDS 면접대비 준비자료  (2) 2007.04.07
미투데이 릴레이 소설.  (1) 2007.04.06
Tistory 초대권 드립니다.  (15) 2007.03.29
Adsense 설치했습니다.  (9) 2007.03.22
똑똑한 사람.  (0) 2007.03.19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oax.tistory.com BlogIcon 도아 2007.04.07 1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댕글댕글파파님은 메모장에다 기록해 두셨다고 하고, 검색해 보니 다른 분도 비슷한 작업을 하신 것 같더군요. 다만 릴픽의 인기 때문에 제글이 알려진 것 같습니다.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35
Today57
Total1,624,98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