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23 회색밴드 이야기. - 못 (MOT) (10)
"되게 지루할 지도 몰라." 공연을 보여준 누나의 걱정스러운 한마디는 오히려 공연 종료 후 공연의 만족감을 높여 주었고, 공연이 끝난 뒤 한시간 동안의 대화로 이 회색그룹의 색이 좀 더 뚜렸해졌다.

회색. 다른 색은 섞고 싶지 않다. 아니, 섞을 수 가 없다. 오늘 처음 본, 처음 들은 그들이 회색으로 들린 것은 단지 멜로디의 우울함 때문만은 아니었다.

703번 버스를 타고 다니면서 매일 듣던 음악과는 전혀 다른 음악을, 그것도 라이브로 듣는 다는 것은 어쩌면 충격일 수 있다. 이 충격은 두가지 의미로 해석 할 수 있는데, 새로운 실험음악을 접했을 때 느끼는 문화 충격 그리고 같은 장르이지만 전혀 다른 느낌이 오는데서 느끼는 신선한 충격이 그 것이다.

MOT의 노래는 흐린구름과 같다. 금방이라도 비가 내릴것 같고, 천둥번개가 칠 것 같지만, 이 흐린 구름은 비를 담고있지 않다. 나는 여기서 충격을 받는다. 신선한 충격이다.

상상마당의 라이브 홀은 작지 않았다. 작지 않은 홀을 가득 매운 사람들은 하나둘씩 고개를 까딱거리기 시작할 때 즈음 떠올랐다. 머리속에 회색이 떠오르자 샤샤샥 지우고는 파란색을 칠해보았다. 그 위에 흰 캔버스가 다시 생기고, 곧 회색으로 칠해졌다. 역시 다른 색은 끼어들 수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시간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유쾌한 일이다. 평일 오후를 내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자유로움에 대해 이야기 하다보니, 즐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삼 이 자유가 그리워졌다. 그리고 곧 즐길 수 있을 때 마음것 나에게 선물을 주기로 마음 먹었다.

음악은 좋은 선물이다. 선물은 뇌물이나 구제품같이 그 목적이 있어서 주는 것이 아니라 그저 주고 싶어서 주는 것이다. 굳이 목적을 찾는다면 받는 사람을 기분 좋게 하기 위함이다. 음악은 한번에 여러 사람에게 동시에 줄 수 있으니, 얼마나 실용적인 선물인가.
매일 가나초컬릿을 먹는 사람에게 가나초컬릿 두개를 선물로 주는 것은 그저 천원 한장 주는 것이나 다름 없다. 하지만 이런 사람에게 촉촉한 초코칩을 선물로 주는 것은 좋은 선물이 될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못의 음악은 나에게 아주 좋은 선물 이었다. 내가 복이 많은 것인지 이런 좋은 선물을 주는 사람들이 가끔 있다. 선물이 꼭 눈에 보이는 물건이어야 할 필요는 없지않은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앵콜공연 때 팬들을 위한 서비스. 날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KT&G상상마당 라이브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br.tistory.com BlogIcon nob 2007.12.23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글 멋있게 잘쓰셧네요 ㅠㅠ

    on20.net 잡지에 양파맨님 주소 실렸던데 축하드려요 ㅋㅋ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7.12.23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왕 감사합니다. ㅠㅠ

      on20 매거진에 nob님도 있지 않았나 하고 살펴봤는데, 없네요. 흑 내년 2월에 나오는 창간호에는 꼭 실리실 수 있을 거에요. ^^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nikkispace BlogIcon Nikki 2007.12.23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리퓨 굉장히 멋진걸~ i'm very impressed~!^^
    아..못님들 너무 좋아..T.T 지성과 미모를 겸비한 나의 이언님~ㅎㅎ

  3.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7.12.24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음악 좋은데요?^^

  4. 2008.01.05 2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오는 노래는 서울은 흐림인가....못을 이제 알았다니 슬프군
    이비에스 스페이스공감에 다른 영상도 있음..

  5. 딤섬박스 2009.01.03 0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외국밴드가 내한 공연을 왔을 때, 못의 노래를 불렀다네요..
    1집 비선형을 듣고 찡한 마음에 2집 이상한 계절에 지갑을
    열어주지 않을 수 없던 날이 기억나요. 실망시키지 않아요, 그
    치밀한 음악성.......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91
Today36
Total1,624,7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