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10.01 미술, 요리, 번역. 그리고 결혼 (11)
  2. 2007.03.05 가장 중요한거. (2)

이성이든 동성이든 관계없이, 개인적으로 호감이 가는 사람들이 있다.
이는 인상이 좋아서, 또는 예쁘게 생겨서, 아니면 진짜 인간적으로 괜찮아서 느끼는 호감과는 조금 분류가 다른 것 이다. 호감이라고 칭하기 보다는 일종의 동경 으로 보는 것이 옳을 지도 모르겠다.


우선 남녀 구분 없이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미술을 하는 사람이 좋다. 내가 만난 모든 미술쟁이들 에게는 뭔가 탁 꼬집어 말 할 수 없는 매력이 있다. 그 사람들이 그림을 그리거나, 뭔가를 만들거나 하는 예술행위를 보고 있자면, 갑자기 "이 사람과 함께 하고 싶다." 라는 생각이 든다. 이유는 여전히 알 수 없음. 이다.

미술을 하는 사람이 좋다. (이 문장에 굳이 '잘' 이라는 수식어는 붙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한가지 있는데, 이 미술 이라는 것이 단순히 그림으로 한정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대학시절, 우연한 기회에 미술학과 학생들의 작업실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앞치마를 두르고 작업중인 학생이 보여주는 그 모습은 너무나 멋이 있어서, 정말 반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한번 지인의 부탁으로 미술학원으로 아르바이트를 간 적이 있었다. 찰흙으로 얼굴을 만드는데, 그 얼굴 모델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보수가 괜찮아서 바로 흔쾌히 승낙 하였고, 그 때 내 얼굴을 만들던 그 여고생을 난 아직까지 잊을 수 없다.

중학생 시절, 꽤 오랫동안 미술학원에 다닌 적이 있었다. 몇 번의 수상 경험도 있었고, 그 당시에는 개인적으로 "꽤 잘 한다." 라고 생각을 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 지금 당장 그림을 그리라 요구하면 제대로 된 선 하나 그을 수 없다. (오랜 시간이 흐른 것은 이야기 할 필요도 없이) 이는 "누군가 지켜보고 있다." 라는 압박감에 따른 심적 부담감이 야기하는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 상실이 원인이 아닐까 생각한 적도 있었지만, 지금은 "창의력 부족" 과 "잘해야 한다는 압박감" 이 그 원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한마디로 나는 예술행위를 하지 못 한다.

소위 말해서 예술인 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들을 좋아하는 이유는 아마도 내가 못 가진 것에 대한 집착과 대리만족이 아닐까.


이제 조금 이성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

요리를 하는 여성이 좋다. 아니, 요리를 잘한다고 하기보다는 조금 헌신적인 사람이 좋다고 할까. 물론 재료가 있으면 이것저것 잘 만드는 사람도 좋다. 주방에 서서 양파에 칼질을 하고있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냥 좋다. 하지만 이보다 내가 매력을 느끼는 부분은, 누구의 집에 우르르 몰려가면, 말없이 조용히 방에서 나가 무엇인가를 만들고,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면 쨘~ 하고 뭔가를 갖고 오는 그 모습. 그리고 "언니 제가 할께요. 아니 내가 할께." 와 같은 조금은 헌신적인 모습이다. "요리를 잘하는 사람이 좋다." 라고 하는 남자들을 정말 많이 봐왔다. 이런 남자들의 대부분은 아마 "순전히 요리를 잘하는 사람" 이 아니라 주방에서 조금 헌신적으로 행동하는 사람을 이야기 한다고 생각한다. 좀 남성의 입장에서 말을 포장해보자면, "요리를 즐기는 사람" 정도가 아닐까? 개인적으로 약 4년간 혼자 자취를 했기 때문에, 밥을 비롯한 아주 간단한 반찬정도는 만들 수 있다. 한마디로 요리를 못하는 편은 아니라는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여성이 좋다는 것은 집착이나 대리만족으로는 설명 할 수 없는 부분이고, 단지 난 순종적인 여성을 원하는 것이 아닐까?


다시 사람들 이야기로 돌아와서.

그 뭐랄까. 쉽게 이야기 하자면 난 번역 일을 하는 사람이 좋다. 번역도 여러 종류가 있지만, 그 종류는 굳이 가리지는 않는다. 책, 논문, 대사, 등등.

하지만 왜 그런지 난 이런 사람들이 좋으면서도 어렵다. 그러니까 쉽게 친해질 수 없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 이는 스스로가 느끼는 능력에 대한 열등감 때문이라고 결론 내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왜 이런 사람들이 좋을까? 미투데이에 "미술, 요리, 번역에 대한 포스팅" 을 올리고, 한번 곰곰이 생각을 해 보았다. 나는 그 외국어 라는 것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있는 것 같다. 외국어는 내가 잘 하지 못하는 수 많은 것 들 중 하나 이기도 하고, 정말 잘하고 싶은 것 중에 하나 이기도 하다. 정말 잘 하고 싶은 것 중 하나로 외국어능력 말고, 글쓰기도 있는데, 나는 이 번역 이라는 일이 글쓰기와 외국어능력 두 가지 모두가 충족되지 않는 이상 제대로 하기 힘든 일이라 생각한다. 주변에 번역 일을 하고 있는 사람이 몇 사람 있다. 정말 이 사람들은 에너지 가득하고 멋있다. 정말 닮고 싶은 사람들이다. 그래서 나는 번역하는 사람들이 좋다. 알고있다. 모든 번역 일을 하는 사람들이 이렇지는 않다는 것을. 그래서 지금 내가 내리는 결론을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라고 칭해도 할 수 없다. 어찌되었든 내가 만난 모든 사람들은 그랬다.

내가 정말 이상적이라고 생각 하는 여성상은 미술을 하고, 요리를 즐기고, 또 마음 내키면 번역 일도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다. 이런 여자는 분명 한국에 많이 있다. 문제는 "이런 여성이 과연 나와 만날까" 이다. 이는 좀 현실적인 문제인데, 나는 좀 순진해서 연애와 결혼을 따로 구분하지 않는다. 이는 분명 상대도 마찬가지 일텐데, 자신이 결혼 할 대상이 상대적으로 자신보다 능력 없는 사람이라면, 서로 맺어지는 것이 불가능하진 않겠지만, 아무래도 좀 힘들지 않을까? 좀 더 쉬운 길을 찾기 위해 어서 빨리 노력해야겠다.


어쩌면 난 그냥 단지 이런 모습을 원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Deep'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계심과의 충분한 협상  (8) 2007.12.07
어떤 하루  (0) 2007.10.13
미술, 요리, 번역. 그리고 결혼  (11) 2007.10.01
대화  (2) 2007.07.25
내 이야기  (0) 2007.07.23
왜 너는 나와 고민을 나누지 않는가.  (0) 2007.06.19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na 2007.10.01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켜보고 있다는 압박감 완전 공감. 지금 생각해보면 나도 그 압박감에 졌던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
    대학교 3학년때까지만해도 그림에 미련을 못버렸었는데, 지금 생각하면 참. 그땐 순진했지 싶어.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7.10.03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응;; 압박감이라는게 정말. 견디라는 말이 쉽지. 너무 힘들어. 그래도 넌 지금 하고싶은일 잘 하고 있잖아. 난 미술을 좀 몰라서 그런지 몰라도, 그림은 나이 먹어서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

  2. Favicon of http://catail.egloos.com BlogIcon jjay 2007.10.02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영화에서 나왔던 대사였는데 (영화는 별로였던걸로 기억)
    그림을 그리는 사람에게 여자들이 매력을 느끼는 이유가 보통 사람들이 보지 못하는 숨겨진 미를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후훗 일견 맞는 말인듯
    그러나 미대를 졸업하고 영상을 직업으로 하는 애인을 둔 저는 그런 걸 한번도 맛보지 못했다는. 풉-
    낚시에 걸린거랄까; 그건그렇고 nc님 블로그에 첨 와봤네요

    • Favicon of http://onionmen.kr BlogIcon onionmen 2007.10.03 0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숨겨진 미를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거. 이거 좀 그럴싸 한데요? ^^ 애인분이 분명 jjay님의 숨겨진 미를 몰래몰래 찾아놓고 계실거예요. 후후 ^^

  3. 2007.10.05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echo7995.tistory.com/ BlogIcon echo 2007.12.08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꽤 눈높아요?~!!
    ^^

    저런 여자 쉽지 않을텐데요~ㅋㅋ

  5. Favicon of http://yotsuba.tistory.com BlogIcon 참참 2007.12.30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왓... 글에 묘사된 여자보다... 아래 그림의 여자에 더 호감이 가는건 저만 인가요? ㅡ.ㅡ
    재미나게 구경하고 갑니다.

    아래 여자분 사진 좋아요 ㄷㄷ

  6. 완전 난데... 2008.03.20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제가 이래요... 미술하고요. 요리하고... 영어는 한국말 만큼해요...

2007.03.05 03:22 Personal

가장 중요한거.

가장 중요 한게 무엇일까.

요즘 같은 시대에는 툴을 잘 다루는 것?
아니면 어떤 툴이든 잘 다룰 수 있는 능력.

아니면 vi로도 코드를 쑥쑥 뽑아내는 능력
버그없는 코드를 작성하는 능력

독창적인 생각을 할 수 있는 창의력
아니면 뛰어난 임기응변과 굉장한 사회 적응력 및 사회생활 능력 및 아부.

알고리즘에 통달하여 어떤 프로그램도 효율적으로 작성 할 수 있는 능력
굉장한 능력을 지닌 스타급 프로그래머.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가 나오지 않는 능력

타고난 언어적 감각, 뛰어난 프로젝트관리능력

그래도 가장 중요한건, 돈많이 주면서 휴가 많이 주고, 눈치안보면서 일 할 수 있고, LCD모니터 두대 지급해주는회사에 취직할 수 있는 능력같다.

난 "아니면 뛰어난 임기응변과 굉장한 사회 적응력 및 사회생활 능력 및 아부." 이건 잘 할 수 있을꺼 같은데;;;

근데 뭐지 이글? -_-;
신고

'Person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음 리스트 중에서 당신의 생각과 일치하는 항목에 체크하세요  (3) 2007.03.15
me2day  (7) 2007.03.13
가장 중요한거.  (2) 2007.03.05
내 블로그의 가치  (2) 2007.02.26
거침없이 하이킥 모의고사  (4) 2007.02.26
영수증 모으십니까?  (5) 2007.02.18
Posted by onionmen
 TAG 능력, 취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dabreeze.tistory.com BlogIcon 신선한바람 2007.03.05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뒤도안보고 후진주차하는 능력?

  2. Favicon of http://wind.kicks-ass.net/~xsaku/ BlogIcon xsaku 2007.03.08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 LCD모니터 두대주는 회사.. -.-;;;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173
Today87
Total1,625,43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