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음반을 구입했다.

사실, "오랜만" 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민망한 긴 시간이지만.
부끄러운 이야기 이지만, 당장 듣고 싶은 노래가 있는데, mp3 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 그냥 음반을 구입해버렸다. 

오랜만에 음반을 사서 듣고 있으니, 좋다. 음악이 좋아서 좋은건지, 아니면 진정 내 것 이라는 느낌이 좋은 것인지. 알 수는 없다. 코드짜면서 듣고, 걸으면서 듣고, 자기전에 듣고.

함께하는 시간이 즐거워 진다.


함께 구입한 리쌍 6집이 눈에 들어오지 않을 정도.
고마워.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26
Today25
Total1,668,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