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8.24 00:11 Review/Book

도가니

그러니까, 중학교때 즈음이었나. 학교가 끝나고 친구들과 이쑤시개 하나씩 들고 도로변 노점에서 떡볶이를 집어먹던 때. 난생 처음보는 차가 지나가길래 친구들과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시끄럽게 떠들어댔었다. 신기하게도 뒷자리 부분부터 트렁크 까지가 매우 넓고 길었던 그 차에 손가락질을 하는 나에게 친구 한명이 다가와서 닥치라고, 저거 장례차(영구차)라고 이야기 했다. 그리고 우리의 손가락과 입은 모두 닥쳤다.


도가니
카테고리 소설
지은이 공지영 (창비, 2009년)
상세보기


사실, 소설 "도가니" 는 읽을 생각이 전혀 없었던 소설이었다. 제목에서 느껴지는 촌스러움, 그리고 이번에도 또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놓으면서 시골의 푸근함을 이야기 할 것만 같은 느낌에 왠지 손에 들기 꺼려지는 책이었다. 아마 서평을 써야 한다는 압박감이 없었다면 아마도 난 이 소설이 단지 시골에서 벌어지는 공지영의 푸근한 이야기 일 것이라는 잘못된 편견을 갖고 있었을 것이다.

읽어가면 갈수록 어처구니가 없었다. 아무리 소설이라지만, 이렇게 자극적인 소재로 이야기를 만들어도 되는 것인지, 게다가 결말조차 너무 불편했기 때문에 내가 느끼는 기분 나쁨이 몇 배 증가되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여기에 더더욱 어처구니 없는 반전이 숨어있었으니, 너무 소설 같아서 전혀 생각지도 못했던 점. 그건 바로 이 소설이 실화를 바탕으로 씌여진 이야기라는 것이다.

이건 마치, 멋있게 보였던, 손가락질을 했던 그 차가 장례차인 것을 알았을 때 받았던 충격과 같았다.

솔직히, 줄거리를 미리 알았더라면 읽지 않았을 것이다. 비슷하게 느껴졌던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가 후속작이 될 수도 있겠다.


더 이상, 쓸 말이 없다.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261
Today32
Total1,662,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