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을 읽고 계시는 여러분 중 혹 싸이월드에 계정을 갖고 계시는 분들이 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싸이월드의 성공요인은 그 당시 일반인들에겐 조금 어려웠던 웹을 쉬운 공간으로 만들어 준 것이 아닐까 라고 생각합니다.

사진을 보여주기 위해서는 그 때 당시만 해도 개인 홈페이지 라는 것이 있어야 했고, 이를 위해서 각종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5메가에서 10메가 사이의 무료 계정을 할당 받아야만 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HTML이라는 조금은 전문적인 지식도 있어야 했습니다. 물론 네띠앙이나, 하이홈과 같은 곳에서 기본적인 템플릿을 제공해주고, 사용자들이 쉽게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해주긴 했습니다만 크게 활성화 되지 못했습니다. 활성화 되지 못한 가장 큰 이유는 "어려워서" 일 것이고, 몇 가지 원인들은 "예쁘지 않아서." "용량이 작아서." 가 아닐까 추측해 봅니다.

사용자는 점점 쉬운 것만 찾고 있는데 웹 서비스들은 점점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쉬운 서비스를 만들려고 하면 할수록 점점 복잡해 지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자세한 매뉴얼을 만들어 놨는데, 왜 같은 질문을 반복하고, 서비스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거지?" 라고 테크니컬 라이터는 이야기 합니다. 정답은 간단합니다. "읽지 않으니까."

매뉴얼과 같은 따분한 글은 읽기 싫어하고, 매뉴얼이 자세하면 자세할수록(길면 길수록) 사용자는 더욱 보지 않게 됩니다. 그냥 스스로가 5분 정도 사용해보고 뭔가 모르겠다면 그냥 떠나가 버립니다. 이런 점에서 오늘 소개할 사이트는 성공한 것 같습니다. 적어도 사용자가 사용하고 싶게끔 흥미를 유발합니다.

오늘 소개 해드릴 사이트는 Friendster 라는 해외 유명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입니다.

처음 사이트에 접속 한 모습입니다. Sign Up 버튼이 강렬한 빨간색으로 강조되고 있고, 사진 몇 장이 나열되어 있습니다. 로그인 하지 않아도, 사진 주인의 페이지를 둘러보는 것은 가능합니다만 당연히 친구를 맺거나 팬이 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를 끝내면, 개인화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본격적인 서비스의 사용이 가능합니다. 일단 화면이 나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조금 망설여집니다. 타인과 관계를 맺는데 있어서 가장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은 자신을 알리는 일 입니다. 화면에서 Edit Profile 이라는 메뉴를 찾아서 적절히 수정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맨 상단의 Shoutout라는 부분은 싸이월드의 예로 들자면 프로필 사진 밑에 나타나는 글입니다. 차근차근 나에 대해서 작성하다 보면, 마지막에 위 이미지와 같은 부분이 나타납니다. About Me 의 경우는 프로필보기를 눌러야만 나타나는 것이 Shoutout과의 차이점입니다. 이 부분은 내가 누군지, 내가 어떤 사람과 만나고 싶은지에 대해서 제한된 HTML TAG를 사용하여 작성 할 수 있습니다. 관심 있는 사람 종류를 체크할 수 있는데, Activity Partners 라는 인상적인 부분도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인 정보를 입력하고 난 뒤, 좀 더 끈끈한 관계를 맺기 위한 한가지 방편으로 모교를 설정 할 수 있습니다. 단, 대한민국은 아직 지원되지 않고 있습니다. 학교를 선택하면 학교별로 사람들을 찾아 다닐 수 있습니다. 학연과 지연은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이나 빼놓을 수 없는 커넥션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단 메뉴의 Explore 라는 메뉴를 보시면 여러가지 메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처음 Friendster를 사용하는 사람이 자주 애용할 만한 메뉴라 생각합니다. People는 최근 가입한 사람과 인기인등을 한눈에 보여주고, Photo의 경우 최근 올라온 사진을 기본으로 하여 친구사진이나, 인기있는 사진등의 메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싸이월드의 일촌방문이 좀 더 세분화 되었다고 생각하시면 쉬울 것 같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Featured Fan Profiles 라는 메뉴입니다. 이곳엔 각종 유명한 것들이 리스트화 되 있습니다. 인물, Tv Show, 음악 등등 각종 아이템들이 존재하고, 좋아하는 아이템의 홈에 들어가 팬으로 등록할 수가 있습니다. 레뷰(revu.co.kr) 에서 아이템을 등록하는 것 과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좀 살펴보니 미국 드라마인 Prison Break가 보였습니다. 제가 즐겨보는 드라마이기도 하였기에 냉큼 클릭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시 모르시는 분이 계실까봐 제가 검은색 테두리로 강조표시까지 했습니다(살짝 그라데이션도 넣어봤는데, 티 좀 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시즌3에 맞춰서 새롭게 등장하는 등장인물들과 함께 멋진 스킨을 만들어 놨습니다. 팬이 되겠어요. 라고 Become Fan 메뉴를 누르면 등록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가 되는 것과 달리 팬이 되는 것은 매우 쉽습니다. 마우스 두번만 클릭하면 완성됩니다.

Friendster에서 팬은 아무나 될 수 있지만 친구는 아무나 될 수 없습니다. 오프라인에서도 "난 네 팬할래." 라는 것은 일방적인 행동이 가능하지만, "난 네 친구가 될래." 라고 하는 것은 명시적이든, 암묵적이든 상호 협의가 있어야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th 플로리다 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22살의 싱글인 안젤리나양이 마음에 들었다면, 친구신청을 클릭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페이지에 나타나는 메시지는 이제 어찌 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안젤리나의 성을 알고있거나, 메일주소를 알고 있다면 시도는 해볼 수 있겠습니다만,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입력해 놓았다면 쉽사리 친구가 되기는 힘들겠지요. 그녀의 팬이 되거나, 북마크를 해서 친분을 쌓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 후에 친구를 맺자고 한다면, 키워드를 알려주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간혹가다 언제든지 친구를 맞을 준비가 되어있는, 소개글이 참 마음에 드는 우리 앤양처럼 메일주소를 공개해놓은 사람들도 만날 수 있습니다. 이 메일 주소를 사용하여 친구신청을 하니, 쉽사리 친구로 등록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미투데이(me2day.net) 의 경우 친구신청을 할 경우, 그 사람이 수락할지 말지 결정함으로서 일방적인 친구관계형성을 막습니다. 문제는 거의 대부분의 회원들이 우선 친구신청이 들어오면 대부분 받아들인다는 것이고, 한번 형성된 친구관계는 탈퇴를 하지 않는 이상 끊을 수 없다는 것 입니다. 또한 수많은 친구신청이 한번에 들어왔을 때, 이것을 일일이 수락하는 것도 일 이라는 것 입니다. 일전에 가수 이적씨가 가입했을 때 이적씨께서는 아마도 백건이 넘는 친구신청을 수락 하시느라 고생좀 하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러한 Friendster의 기능을 도입 할 경우 생길 수 있는 장점은 좀 더 친분 있는 사람들과의 친구관계를 형성 할 수 있다는 것 입니다. 조금은 베타적인 시스템으로 돌아갈 수 도 있지만, 이러한 문제점을 북마크와 팬 기능으로 적절히 보완했습니다.

리뷰를 작성 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페이지에 들어가봤는데, 참 재미있는 사람들 많습니다. 국내에도 물론 재미있는 분들 많이 계십니다만.

이렇게 외국인들의 사생활을 조금씩 엿보다 보니, 왠지 모를 기분이 들었습니다. 비슷한 또래의 외국인 친구를이 생활하는 모습을 보니, 마치 내 친구같이 느껴지고, 괜히 영어로 말이라도 한마디 걸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오래전 유행하던 외국인과의 펜팔하는 기분이 아마 이런 것 이었겠지요?

이 포스트에는 극히 일부 기능만이 소개되었습니다. 제가 소개하지 않은 기능들을 한번 직접 체험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2007/10/30 - [SNS] -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3 - Friendster

2007/09/04 - [SNS] -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2 - digg

2007/08/31 - [SNS] -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1 - bebo

신고

'S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3 - Friendster  (4) 2007.10.30
Social Network Service로의 웹하드  (0) 2007.09.12
SKT의 출발. Tossi  (3) 2007.09.07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2 - digg  (0) 2007.09.04
Webware가 선택한 사이트 #1 - bebo  (0) 2007.08.31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i.r 2007.10.31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써보고 싶어졌어! 하지만 역시 언어의 장벽이 문제; ㅠ ㅠ

  2. 호도쿠모 2007.11.06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심해서와봤습니다.
    하지만 대세는 페이스북 =_=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91
Today36
Total1,624,70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