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2.02 15:21 Deep

떠나는 준비

조금씩 조금씩 내자리 짐을 집으로 가져가고 있다.

하나하니씩 가져온걸 한꺼번에 가져가려니 이거 생각보다 힘들다.

짐정리

짐 몇개 빼고 난 내 자리


짐을 하나 하나 정리 하면서, 이제 곧 가는구나 라는 생각이 새삼 든다.

지금까지 약 9개월간은 식객(밥만 축내는 필요없는 사람) 으로 기생 했지만, 그래도 어째 떠나는건 아쉽다.(요 며칠간 사무실에서 굉장히 눈치 보이기도 했지만.)

정리하다가 찾은건 이런거..

급여명세

저렇게 보여도 급여명세서다


수십장의 급여명세서.

30만원 써놓고 10만원 받은 달도 있고, 명세서만 받고 월급을 못받은 달도 있지만, 저 때가 좋았는데(진짜?).

나보다 먼저 떠난 백기(복정동 육봉달씨)도 나와 같은 기분이었을까?

오른쪽 벽면

이제는 클립으로만 찾을 수 있는 흔적

한쪽 벽면에 있던 모든 것들을 떼어내고 이제 남은건 압정 몇개.

창업 몇년 동안 망하지 않고 꽤 오래 살아 있던 회사. 이제는 좀 더 큰 세상으로 나가기 위해서 힘을 기르고 있다.

하지만 사무실 분위기는 아직도.

전자파Canon | Canon DIGITAL IXUS i5 | Multi-Segment | 1/25sec | f2.8 | 0EV | 6.40625mm | No Flash | 2007:01:02 18:09:37

전자파 먹는 형돈이

요모양이다.

전자파 먹는 형돈이.<--참조;; 물뿌리는 홍길동에 이은 야심작이라나 -_-;;
자매품 전자파 먹는 이원배. -_-;;

저 그림은 세사람(백인엽, 김호진, 이원배)이 그린 그림인데.. 어찌 한사람 그림처럼 비슷할까...

알수없는 회사다 진짜.

하지만 이런거 때문에 떠나기 싫은 것 인지도 모른다.

we

우리들


가끔 놀러 올께. 얘들아.

신고

'Deep'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난 언제쯤..  (4) 2007.03.13
온라인 정체성  (8) 2007.03.11
떠나는 준비  (2) 2007.02.02
오후 다섯시  (3) 2007.02.01
아버지  (0) 2007.01.30
뭘.  (1) 2007.01.29
Posted by onionme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udabreeze.tistory.com BlogIcon 신선한바람 2007.02.02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ㄷㅋㄷ 아 쩝 재밋었는데

  2. Favicon of http://sudabreeze.tistory.com BlogIcon 신선한바람 2007.02.02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파란소프트 ㅁㅊ넘들


블로그 이미지
손을 따뜻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애인이 있습니다.
onionmen

달력

 «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DNS Powered by DNSEver.com

최근에 올라온 글

Yesterday91
Today36
Total1,624,708

티스토리 툴바